비즈니스・투자개발기관

menu

뉴스

체코투자청, 창립 25주년 기념 행사 개최

투자청은 지난 4반세기 동안 약 1조 꼬루나의 투자 유치

26.09.2017

•  1,772개 투자 프로젝트 (9,810억 꼬루나) 주선

•  278,711개의 신규고용 창출 (경제적으로 취약했던 체코에서 총 직업의 약 25%에 해당하는 일자리 창출)

•  역대 투자청장 13명 – 현 투자청장인 까렐 꾸체라는 3번째로 장기 재임

•  새로운 전략 – 고임금 일자리를 제공하는 고부가가치 투자 유치

체코투자청은 올해 설립 25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기념식을 개최했습니다. 지난 4반세기 동안 투자청은 약 9,810억에 달하는 국내외 투자를 체코에 유치했습니다. 이러한 투자를 통해 국가 총 직업의 거의 1/4에 달하는 일자리가 창출되었으며 이 덕분에 체코는 현재 역사상 가장 낮은 실업률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오늘날까지 13명이 체코투자청장을 역임했습니다.

2017년 9.26일(화)에 프라하성의 볼게임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투자청장은 주요투자자와 파트너를 만났습니다. 산업통상부 장관인 이지 하블리첵과 투자청 창립자이자 여전히 투자청에서 활동하는 조셉 레블 또한 행사에 참가했습니다.

“체코투자청의 주요 임무는 체코에 양질의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국가 경제를 성장시키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입니다. 아울러 기존 투자가의 이탈도 거의 없었을 뿐 아니라 이들이 투자를 확장하고 새로운 기술과 혁신 역량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에서 투자청의 역할은 상당히 성공적이었다고 판단됩니다.” 라고 산업통상부 장관은 언급했습니다.  “이러한 성공은 수많은 프로젝트의 첫 단계에서 투자가들을 만나고 투자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한 투자청 직원들이 이끌었다고 생각합니다”

“체코가 높은 실업률을 해소하기 위해 일자리 창출에 고군분투하던 때와 달리, 우리는 이제 경제의 한단계 성장과 고임금 일자리를 창출할 고부가가치 투자 유치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지난 3년간, 우리는 이러한 투자비중을 전체의 11%에서 25%까지 늘렸습니다.” 라고 까렐 꾸체라 투자청장은 설명했습니다.

지난 25년간, 체코투자청은 미국, 유럽 여러 국가들, 이스라엘, 남아프리카, UAE와 싱가포르, 대한민국, 일본과 중국 등과 같은 아시아국가를 포함한 30개국 이상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해 왔습니다. 투자규모 면에서는 독일이 가장 크며 이어 일본, 미국, 대한민국 순입니다. 중국은 체코에 투자를 시작하니 불과 몇 년 밖에 되지 않았으나 규모면에서는 20번째에 해당하는 국가입니다.

투자청이 주선한 가장 큰 프로젝트는 2006년 투자협정을 맺고 노쇼비체에 344억 꼬루나를 투자한 현대자동차입니다. 두번째는 235억 규모로 진행된 토요타 푸조 시트랭의 프랑스-일본 조인트 프로젝트입니다. 세번째는2014년에 투자를 결정하고 228.7억 규모의 타이어공장을 건설중인 대한민국 기업 넥센타이어입니다.

참고: 투자국, 분야와 지역에 따라1993년부터 2017 1분기까지 체코투자청에 의해 주선된 투자 내역과 투자청장에 대한 개요는 PŘÍLOHA_25_let_CzechInvestu_2017-09-26 에서 열람 가능

체코투자청이 주선한 주요 고부가가치 투자로는 폭스콘(Foxconn)의 연구설계 센터, GE 항공(GE Aviation)의 개발/테스트 및 터브프롭 엔진 생산센터, 로베르트 보쉬 (Robert Bosc)의 기술 센터 등이 있습니다.

체코투자청 연혁

체코의 외국인 투자 담당 기관인 체코투자청은 체코의 산업통상부 산하 기관으로 1992년 11.1일에 설립되었습니다. 설립과 운영은 체코투자청의 전신인 외국인투자연방청에서 활동했던 조셉 레블에 의해 진행되었습니다. 체코의 EU 가입과 함께 투자청의 활동은 EU 구조기금의 중소기업 지원 분야로까지 확장되었습니다. 투자청은 비즈니스 개발 기구와 산업 개발 기구인 체코산업청과 합병되었고 이로써 본격적으로 투자와 비즈니스 개발의 역할을 담당하는 체코투자청이 2004년 2.2일에 출범하였습니다. 투자청은 2016년에 유로 기금 관리 업무를 자매 조직인 기업혁신청으로 이관하여 투자청 본연의 업무 - 투자 지원과 체코의 투자/비즈니스 환경 육성- 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